http://www.hanb.co.kr/book/look.html?isbn=978-89-6848-047-8 

출판사의 링크에서 소개글을 읽어보면 누가 필요로 한지 말해준다. 개인적으로 담당하고 있는 시스템의 1-2억/DAY의 로그에서 좀 의미있는 데이터를 뽑아낼수 없을까 라는 생각으로 읽기 시작하였다.

최근 팀 세미나에서 대은님의 발표 ( 링크 )나, 지난  DEVIEW에서 링크드인의 김형진님의 발표 (링크)도 재미있게 들은 것도 이 책을 선택한 이유가 되었다.

1. 파이선을 잘 알아야하나?
결론부터 얘기하면 헬로우 월드를 찍을 정도의 실력이면 된다. (하지만 easy_install이나 pip를 이용한 라이브러리설치는 할 줄 알아야한다.)
파이썬에 자신이 없으면 부록에 있는 50페이지의 기본문법만 보더라도 이 책을 충분히 소화할 수 있다.  (50페이지면 충분하다) 그리고 6장까지 개발환경 IPython, 파이썬 라이브러리 Numpy, Pandas , 제일 기초적인 분석데이터를 어떻게 load할것인가에 대해서 Input/Output을  오차없이, 다양하게 보여줌으로서 나를 이해시켜줬다.

2. 왜 파이썬이었을까? 
메인을 Java와 Javascript였고, 파이썬은 프로토타입이나, 서비스 운영을 위한 스크립트 정도로 사용을 하였다.  http://codejob.co.kr/code/view/74나 http://www.itworld.co.kr/print/78477 처럼 왜 통계 / 분석분야에서 많이 사용되는지 이해를 하지 못했다. 겨우 라이브러리 몇개 잘 되어 있다고 대규모 데이터분석에 이용한다고?  근데.. 그 라이브러리가 너무 강력하다.. (물론 '등등'도 강력하다) 당장 4천만건의 로그에서 간단한 결과를 뽑아내는것도 단 몇줄이면 되었다...







7장 예제 결과

3. 경험을 줌으로서 필요성을 느끼게 한다.

중요한 알고리즘이나, 방법론을 설명하는 책은 아니다  2장부터 끝까지 예제를 계속해서 보여줌으로써, 눈이 아닌 손으로 익히게 해준다.  이 예제들을 본것으로 충분했다. 내가 필요한것을 하기 위해 기존의 Kepler에서 TestCase를 먼저 작성하거나, PyCharm을 켜놓고 고민하는게 아닌, IPython에 import numpy, pandas를 해야함을 깨우쳤다. 지금 하고 있는 일에 날개를 달아주는 느낌이다. 






ps1. 1장의  EPD 설치
2012년도에 나온 이 책의 1장 내용처럼  https://enthought.com/  들어가면 EPD 를 쉽게 찾을수 없다. 메인페이지에 보니, Canopy로 EPD가 reloaded 되었다고 하고 , Canopy Doc 에는 Canopy is the next generation of the Enthought Python Distribution (EPD) 이라고… 2013년에 1.0을 출시하였다 링크 

여차 저차 구글링을 해서 https://www.enthought.com/repo/free/ 에서 EPD free license를 찾아서 진행하였다. (뭔가 나쁜짓을 한거 같은 느낌이 ... )


ps2. pandas의 친절한 yahoo API
5장에서는 설명되지 않지만, 11장. 금융 관련 내용을 진행하다보면 pandas.io.data 패키지의 명령어 단 한줄로 yahoo에서 애플의 금융 정보를 불러온다. 해당 내용은 https://github.com/pydata/pandas/blob/master/pandas/io/data.py 에 있으며... 정말 친절한 라이브러리같다 -_-;  (이걸 스칼라나 그루비로 짜면 그나마 나은데, 자바로 짜면 이미 클래스가 몇개여... )


신고




- 첫 글 : 책의 첫인상 <- 링크

책에 대한 첫인상 글을 쓰고나서 약 2-3주 동안 읽었다.
이제 이 책에 대한 두번째 이야기를 계속 쓰려한다.




1. '잡다하다….'

부정적인 이미지를 어쩔수 없지만, 이보다 더 잘 표현 할 단어는 없을 것 같다.

1부의 단순한 소개글이 끝남과 동시에 2부에서는  sammy.js, stats.js, tween.js, glfx.js 등의 서드파트 라이브러리들이 등장한다. 

심지어 부록에서도 Qunit와 여러 node module까지 … ( 정말 핵심적인 angular, backbone, express는 아직 이름조차 나오지 않았다 =.=)

하지만, 이것들이 "다 필요한 것" 이라는건 책을 읽어 나가면 이해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을 산 이유 ' 한권으로 끝내는 …'을 위한 모든 내용을 딱딱 필요한 만큼 보여주고 있다.


2. 책 제목의 "HTML5" 내용은 기대하지 마라.

HTML5 책이라면 어떤 느낌이 나는가?   "새로운 tag들을 소개하고… tag의 의미를 이해해보고…" 

이러한 이론적 지식은 다른책에서 얻길 바란다. 
이 책은 정말 서비스에 필요한 내용들만으로 HTML5 파트를 채우고 있다.

pushState를 설명하며, 정말 서비스에 필요한 hashchange와 $.one을 함께 말해주고,
HTML5 File을 얘기해주면서 blob이나 inline webworker를 함께 보여준다.
단순히 audio file을 연주하는게 아닌, 시각화 까지보여준다. 

왜 HTML5인지를 예제를 따라 하면서 바로 모니터로 볼 수 있다.


from sublime2text

3. 예제가  구현하는 맛이 있다.

책에 나오는 코드를 마치 받아쓰기하는것처럼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책의 예제들은  처음부터 따라해보기를 바란다.

 코드들의 짧은 호홉들로 이루어져 있어서,  지루할 틈이 없다마치 TDD 진행하는 것처럼 빠른 아웃풋을 확인 할 수 있다.

전체적인 예제코드의 양도 많은 편은 아니라, 편안한 마음으로 진행 할 수 있었다.



4. 중간중간 나오는 'note'를 주목하라.

그냥 넘어가기 쉬운 문제들. 반드시 알아야 할것들을 책 중간중간에 삽입해서 좀 더 확실한 지식을 공유해준다. 이러한 고급지식을 공유해준 저자에게 정말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
(솔직히... 이 note들만 봐도 책값은 뽑은거 같다 ... ^^;) 


server-side개발을 하다 최근에는 frontend developer로 포지션을 변경하였지만, 회사가이드가 존재해서, 최신 경향의 프레임웍, 라이브러리를 실무에 적용하지 못하였다. (jquery조차도 개인프로젝트 & 테스트 할때만 사용)  하지만 기술에 대한 궁금증과, 최근에 벌어진 backbone 과 angular의 이슈에 대해서 같이 참여하고 싶어서  이 둘을 함께 논하고 있는 이 책을 읽게 되었다.  

개인적인 목적에는 최적의 선택이었던 것 같은데..  각각에 대해서는 깊에 다루지도 않고, 그러한 목적을 가진 분이라면 이 책은 적당하지 않은 것 같다. "모던 웹을 위한 HTML5 프로그래밍" 이지만  "한 권으로 끝내는 자바스크립트 프레임워크 활용" <- 이 부분이 이 책을 더 잘 표현하는 제목인 듯 하다.

끝으로 …  제 생각으론 이런 분들은 읽어보시면 좋을듯하다.

1. 백엔드 개발만 계속해보시면 서버 개발자분
2. Javascript는 단순히 UI를 도와주는 스크립트 언어정도로 알고 계신분
3. Javascript WebApplication의 최신 경향을 이해하려는 분



참고 : 파트2에서 나오는 트위터 검색 예제

search.twitter.com/search.json  이라는  'The Twitter REST API v1'를 이용하지만 하지만 실제로 예제를 수행하면

"{"errors": [{"message": "The Twitter REST API v1 is no longer active. Please migrate to API v1.1. https://dev.twitter.com/docs/api/1.1/overview

.", "code": 68}]}

다음 개정판에 수정이 되리라 믿습니다~



신고


- 책에 대한 첫 인상 이야기 -

링크 : http://hanb.co.kr/book/look.html?isbn=978-89-6848-041-6 

원래는 frontend developer 였지만, 최근 6개월 동안은  스케줄러, 배치를 기본으로 하는 자바 웹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있다. 해서 이 책이 바로 현업에 도움이 될 것 같지는 않지만 [backbone],  [knockout], [angular] 에 대한 이해를 위해서 한권에 모여 있는 이 책이 적격이라고 생각했다. 


( '지은이의말'에서 나오는 것처럼, 난잡하게 많은 주제를 담고 있는것에 비해 700페이지는 매우 얇은책이지만...   ) ebook이 아닌지라, 보기에 편한가도 중요한데, 두꺼운 책의 고질적인 문제는 책을 펼쳤을때 안정적이지 못하다이다. 
하지만 이 책은  펼쳐놔도 손으로 고정할 필요가 없어, 자유롭게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어서 좋다. (사소하지만 중요하다 ㅋ)



대상독자의수준평가책의구성과순서


'이 코드를 이해할 수 있으면 이 책을 읽어도 좋다' 

책에도 수준이 있다. 보통의 책들이 책의 난이도를 '하/중/상'으로 결정하여, 독자의 셀프 레벨 평가로서 책의 수준을 판단하는데, 이 책은 아예 3개의 샘플 코드를 제시하고 있다. 단순한 상중하 보다는 이러한 방법이, 독자들에게 좀 더 친절한 책의 난이도를 알려주는 방법인것 같다.  

단, 3개의 예제 모두 javascript, nodejs, mongodb를 이틀씩만 공부했으면 알 수 있는 아주 쉬운 수준의 코드인데(helloworld 다음 난이도?)  정말 이정도만 알고도 이 책을 이해할 수 있는지는... 다 읽어보면 알수있을듯..?

나도 이제 시작한다. 어느정도 html/css/javascript를 해본입장이라, 2부는 가볍게 읽고, 3부/4부를 집중해서 보면 될것 같다.


 ps. 사진 업로드를 하면서, 회전을 시켰는데도 원본 사진은 그대로네... 너무합니다. tistory.com T_T




신고

4월즈음



신고

[BOOK] 페이스북 이펙트

life/book 2012.07.15 21:16 posted by dev.bistro

6/30 



신고

[BOOK] 세계는 왜 싸우는가

life/book 2012.07.15 12:52 posted by dev.bistro


완독 2012/07/15




신고

[BOOK] 나는 세계일주로 경제를 배웠다

life/book 2012.04.02 10:23 posted by dev.bistro

완독 2012/04/01

   

신고

완독 : 2012/03/11

지식 e SEASON 6 


 
신고
TAG 지식e,


티스토리 툴바